1위 하이스탁론 2.5%~
☏1599-0151

 
SK컴즈 (066270)
 
SK그룹 계열의 인터넷 포털 서비스업체. 종합 포털사이트 네이트를 운영중이며, 인스턴트 메신저 네이트온 운영 등을 통해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중. 모바일인터넷 서비스 영역에서도 포털기반 서비스와 Cymera(카메라 어플리케이션) 등을 제공중. 주요 매출원은 디스플레이 광고, 검색광고, 콘텐츠 판매 등.

최대주주는 SK텔레콤(주) 외(64.67%) 상호변경 : 지식발전소 -> 엠파스(05년3월) -> SK컴즈(07년11월)
 
[ 매경닷컴 제공 ]
    
일자종가등락률거래량개인외국인기관계기타
2016-12-092,790+0.36%125,217-48,599+19,933+28,6660
2016-12-082,780+0.18%197,483-117,128+2,617+135,504-20,993
2016-12-072,775-0.18%170,691-71,945-6,956+85,184-6,283
2016-12-062,780+0.18%125,008-98,324-4,125+102,4490
2016-12-052,775-0.18%259,135-145,234-9,029+156,270-2,007

 

[ Spot Issue ]
2016-11-25  SK텔레콤 100% 자회사 편입 소식에 강세
2016-11-24  자진상장폐지 결정(상장폐지예정일:2017-02-07)
2016-11-24  SK텔레콤과 주식교환 결정(에스케이텔레콤㈜ : 에스케이커뮤니케이션즈㈜ = 1: 0.0125970)
2016-01-15  관리종목 지정 우려에 급락

* 상기 Spot data & Issue 는 최근 1년간의 데이터이며, 보다 과거의 자료는 인포스탁 회원가입 후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대표주] 국내 인터넷 서비스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인터넷산업 대표기업군. 이들 소수 업체들이 상위 사업자군을 형성하며, 시장 지배력을 더욱 키워나가고 있는 상황임. 이중 네이버와 다음, SK컴즈의 네이트가 국내 포털 시장에서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가 검색시장에서 압도적인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며 사실상 장악하고 있으며, SK컴즈는 다음과 검색 제휴를 맺고 다음의 통합검색 결과를 제공하고 있음. 주요 수입원은 온라인광고이며, 광고주들의 특성상 많은 트래픽이 모이는 상위 포털 업체에 광고가 집중되는 특성이 있음.
[섹터히스토리]
2016-11-11  美 기술주 약세에 하락

[관련종목] NAVER(035420) 카카오(035720) SK컴즈(066270) 네오위즈홀딩스(042420)

[게임] PC게임, 온라인게임, 비디오게임, 모바일게임 등 게임관련 콘텐츠 개발, 수입판매 또는 퍼블리싱업체. 경기불황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라 게임이용자가 늘어나 불경기 수혜 산업으로 분류되고 있음. 환율 상승시 수출로열티 등의 수혜를 입으며, M&A와 신작모멘텀 등으로 부각되는 경향이 있음.
[섹터히스토리]
2016-08-11  컴투스와 게임빌의 2분기 실적 실망감에 하락
2016-07-18  포켓몬 go 흥행몰이 지속에 관련주 상승(주도주 : 이스트소프트, 다날, 와이디온라인)
2016-07-14  포켓몬 go 흥행 소식에 일부 관련주 연일 상승(주도주 : 한빛소프트, 드래곤플라이)
2016-07-13  포켓몬 go 흥행 소식에 관련주 상승(주도주 : 한빛소프트, 엠게임, 드래곤플라이)
2016-05-04  정부의 VR 산업 육성 소식에 일부 관련주 상승(주도주 : 드래곤플라이,바른손이앤에이)
2016-05-03  1분기 양호한 실적 전망과 어린이날을 앞둔 기대감에 상승

[관련종목] 엔씨소프트(036570) 네오위즈게임즈(095660) CJ E&M(130960) 액토즈소프트(052790) 위메이드(112040) NAVER(035420) 한빛소프트(047080) 엠게임(058630) 넥슨지티(041140) 조이맥스(101730) 드래곤플라이(030350) 웹젠(069080) 조이시티(067000) 플레이위드(023770) 이에스에이(052190) 와이디온라인(052770) 컴투스(078340) 게임빌(063080) 네오위즈홀딩스(042420) 바른손이앤에이(035620) 손오공(066910) 이스트소프트(047560) 대원미디어(048910) SK컴즈(066270) 다날(064260) 옴니텔(057680) 인포바인(115310) NHN엔터테인먼트(181710) 선데이토즈(123420) 더블유게임즈(192080) 엔터메이트(206400) 미투온(201490)

[모바일콘텐츠(스마트폰/태블릿PC)] 모바일콘텐츠란 무선단말기로 서비스되는 모든 콘텐츠를 말하며, 모바일콘텐츠 산업이란 무선 콘텐츠의 기획, 제작, 유통 및 전송과 관련된 산업을 뜻함. 현재 통신3사를 통해 벨소리, 게임, 음악, 영화, 은행업무 등 여러가지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음. 최근 애플 앱스토어의 성공으로 인해 단말기, 인터넷, 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모바일콘텐츠 시장으로 진입함으로써 콘텐츠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스마트폰의 보급 확산으로 모바일콘텐츠 시장 역시 빠르게 확대되고 있음.
[섹터히스토리]
없음(無)
[관련종목] CJ E&M(130960) KT뮤직(043610) KG모빌리언스(046440) 다날(064260) 로엔(016170) 셀바스AI(108860) 게임빌(063080) SK컴즈(066270) 옴니텔(057680) 소리바다(053110) 플랜티넷(075130) 컴투스(078340) TJ미디어(032540) 이트론(096040) 한컴시큐어(054920) SK텔레콤(017670) YTN(040300) KT(030200) NAVER(035420) 카카오(035720) 네오위즈홀딩스(042420) KTH(036030) 벅스(104200) 인포뱅크(039290) 바른손(018700) 인프라웨어(041020) 한글과컴퓨터(030520) 와이비엠넷(057030) 삼성출판사(068290) 민앤지(214180) 미스터블루(207760) 와이디온라인(052770) 엔지스테크널러지(208860)

[선거] 선거시즌과 맞물려 매출증가 기대감이 부각되며 형성되는 섹터. 제지, 전자개표기, 인터넷포털업체 등. 최근 인터넷 홍보강화로 인하여 제지업계의 경우 과거의 폭발적 수요확대는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임. 반면, SNS를 통한 선거운동이 상시 허용되면서 인터넷포털업체가 새로운 수혜주로 부각. SNS 이용자 대다수가 블로그, 커뮤니티, 미니홈피 등을 통해 SNS에 접근하고 있어 포털주의 선거 특수 효과가 과거보다 클 것으로 전망됨.<본 섹터는 심리적 요인이 크게 작용하므로 종목별로는 실제 영위하는 사업내용과 섹터내용의 상관관계나 매출비중이 다소 낮을 수 있음.>
[섹터히스토리]
없음(無)
[관련종목] 한국제지(002300) 한솔아트원제지(007190) 무림페이퍼(009200) YTN(040300) 빅솔론(093190) NAVER(035420) 카카오(035720) SK컴즈(066270) 한솔제지(213500)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온라인상에서 사회적인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임. 단문의 글을 간편하게 올려 쌍방향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며, 정보의 확산성이 빠르다는 특징이 있음. 스마트폰 보급 확산과 모바일 인터넷의 대중화로 본격적인 1인 미디어시대를 맞아 그 중요성이 점점 부각되어 새로운 소통트랜드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에서 SNS 서비스가 활성화되고 있음.
[섹터히스토리]
없음(無)
[관련종목] 가비아(079940) 인포뱅크(039290) 이루온(065440) 케이아이엔엑스(093320) 신스타임즈(056000) 필링크(064800) 아프리카TV(067160) 엔텔스(069410) 유엔젤(072130) 갤럭시아컴즈(094480) 벅스(104200) SK컴즈(066270) NAVER(035420) 카카오(035720) NHN한국사이버결제(060250)

 

Copyright by www.infostock.co.kr. All rights Reserved
본 자료는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제공할 목적으로 작성되었으며, 당사의 승인없이 무단복제 및 배포할 수 없습니다. 또한, 본 자료의 내용은 당사가 신뢰할 만한 자료 및 정보로 얻어진 것이나, 그 정확성이나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에도 고객의 증권투자의 결과에 대한 법적 책임소재의 증빙자료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 Since 1999 주식회사 유스넷코리아 ★